<기러기식당 / 한남동>-새로 생긴 힙한 고깃집!

휴일의 어느 날.

지인이 신규 고깃집 가오픈에 초대받았다고 초대해줘서 운좋게 가기로 한다.





기러기식당.

한남동 핫플인 한남소관 바로 건너편이다.

원래는 한의원 자리였다고.





들어서면 이런 게 뙇.







글구 이게 뭔가 했더니...





옷을 맡길 수 있는 락커 개념!






옷을 넣고 잠그면 된다.

근데 술 취해서 가져가면...?ㅋㅋㅋ








힙한 열쇠.








메뉴를 본다.

다시마에 감싼 찰삼겹이 주메뉴인 거 같고, 돈차돌과 기러기살(갈매기살)이 있다.








식사메뉴 엣지있는 걸로 포진되어 있는데 짜장밥이랑 비빔면이 눈에 들어온다.










집게와 가위 블링블링하다.








소금이랑 쌈장이 준비되고...






기물들 엣지있음!














찰삼겹 등장!









대형 다시마 위에 올라가있는 비쥬얼이 심상치 않다...

코부지메?ㅋㅋㅋ







가스 불판에 올려서 구워준다.







가장 고통스러운 시간...ㅋ










한 입 먹어본다.

우걱우걱

오우 질 좋은 삼겹살이 쫜득쫜득 씹히는 게 맛나다!

뭐 자르고 하지 않아도 되는 점도 꽤 편리하다.








청국장.







그렇게 매니악한 맛은 아니었고 무난무난 대중스러웠던 청국장.









쌈채소 향이 좋았다.







글라스와인을 시켰는데...요런 게 나온다.

한의원이었던 자리라 요렇게 나온다고 ㅋㅋ





잘 뜯어서 







와인잔에 부어주면 완성!

시라 맛은 초심자도 좋아할 만한 달달한 맛!








사이드로 시킨 짜장밥.

넉넉한 짜장 위에 계란후라이가 올라가있다.






비쥬얼 쥑이네~








뭐 이건 맛 없을 수 없는 치트키라 ㅋㅋㅋ







갈매기살은 달달한 양념이었다.








비빔면.

무난무난했다.








넷이서 나머지 메뉴인 돈차돌까지 시키는 만행을...ㅋㅋ









가스불 화력이 좀 약해서인지 얘는 구워지면서 살결이 갈라지던

ㅎㅎ 그래도 잘 먹었다.






무려 가오픈 기간에 초대받아 인싸적 허영심을 충족할 수 있었던 기러기식당.

깔끔하고 분위기 좋아서 한남소관이랑 해서 1,2차로 가기 좋을 듯 하다.

그렇게 삼겹살향 나는 한남동의 저녁이 깊어가고 있었다.





<농축원 카페 / 장충동>-호화로운 카페!

평랭 먹고 3차로 커피 한 잔 하기로~ (햄버거 안 먹어서 다행ㅋㅋ)여긴 농축원이라고 태극당에서 파인다이닝으로 런칭한 브랜드이다.2층엔 레스토랑, 1층과 지하1층은 카페로 영업하는 형태이다.뭔가 비싸게 생긴 돌들이 맞이해주고~실내 바닥부터 의자며... 엄청 비싸보인다 ㅋㅋㅋ커피는 부산 모모스커피의 원두를 사용하고 있다.인테리어 보면 커피가격이 납득가는 ... » 내용보기

<평양면옥 / 장충동> - 평랭의 맛!

1차로 스시를 먹고 부족한(?!) 탄수화물을 채우러 신라호텔 바로 밑에 있는 장충동 평양면옥에 가보기로 한다.올해 첫 평랭 개시이자 장충동 평양면옥은 처음이라 선덕선덕했다.평양면옥.저 왼쪽건물 거의 통째로 쓰고있고, 오른쪽에 보이는 큰 건물이 평양면옥 전용 주차타워임 ㅎㄷㄷ... 랭면재벌쓰메뉴...안 보이게 찍었네 미안...기본찬으로 김치와 무가 나온다... » 내용보기

<Hubert&Heidi Hausherr Copains Comme Raisins>-저렴하고 맛난 알자스 내츄럴 오렌지와인!

오랜만에 애쟁하는 연희동 와인바 떼뮤즐렛에서 낮술을 즐기기로...게부츠트라미너 들어간 오렌지로 몇 가지 추천 좀 해달라고 해서 고른 와인.Hubert & Heidi Hausherr "Copains comme raisins" 2018뭐 딱 보면 알자스라는 걸 알겠고... 나머지는?알자스는 독일에 가장 가까운 지방 중 하나로, 여긴 흔한 까쇼,멜롯,... » 내용보기

<아리아께/신라호텔>-모리타상의 스시 오마카세를 영접하다!!!Feat.모리아께

응당 받아야 할 것을 받지 못해 신음하던 어느 3월, 맨날 스시 같이 먹으러 다니는 짱한님에게 카톡이 온다."올시즌씨, 4월1일 점심에 시간 되시나요?""모..."에서 나는 바로 느꼈고 바로 "콜입니다!"라고 외쳤다 ㅋㅋㅋ그렇다.신라호텔의 일식당 아리아께.그냥 예약은 어렵지 않지만, 우리나라 1세대 스시장인으로 불려지는 모리타상이라면, 일명 "... » 내용보기


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