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외로운 유학생의 휴무기간동안의 먹부림 우걱우걱 (한쿡)



정신과 시간의 공간이 잠시 휴무하는 시간이 일주일 가량 주어졌다.

최대한 정신을 놓고 먹부림을 하기로 한다.

그 전, 휴무기간 전에 먹었던 것들도 간단히 소개해본다.




<Pho36st>

대학동 쌀국수집이 두 개가 있는데, 하나가 하노이의 별이고 이게 그 두번째 쌀국수집이다.

난 개인적으로 여기가 더 맛있더라.

쌀국수 먹으러 들어갔는데 선생님 계셔서 인사했는데 그 선생님께서 사주셔서 공짜로 먹었다.

오오오 궁핍한 고시생에게 광명을!







롯데백화점 관악점 근처에 있는 <양평해장국>

여기 내장탕 겁나 맛있다!

고기도 잘 삶겨져있고 국물도 맛있어!!

자전거 타고 왔다갔다하면서 자주 가고픈 집이다.

저번주쯤 들렸을 때 화재때문에 20일간 쉰다고 했으니 휴무기간이 얼른 끝났으면 좋겠다.












아는 형이 밥 사준대서 불렀는데 간 곳이 노량진 고시촌인건 함정 ㅋㅋㅋㅋ
서래갈매기였는데 갈매기살보다 삼겹살이 훨씬 맛있었다.











인턴할때 담당연구원이셨던 연구원님 송별겸 브런취

이태원의 <더베이커스필드>

여기 전체적으로 짭쪼름한게 미쿡느낌이 나서 좋았다.

생맥주는 필수!










탕짬면이라는게 존재한다는 걸 알게되었다.

자주 먹으면 안 돼....살 쪄....









아티제 망고빙수

나란 남자 망고빙수 처음 먹어보는 촌놈남자












배달의 민족에서 BHC 행사하길래 시켜먹었다.

여기는 대구동네와는 달리 또래오래보다 BHC가 더 맛있어서 앞으로 여기 시켜먹을듯.










사촌누나가 친히 관악산 밑동네로 가여운 중생을 구제해주러 왔던 날,

삼겹살 먹고 엘가커피에서 망고빙수. (근데 아티제가 더 맛있더라)














그리고 일주일 동안의 휴무기간이 시작되는데..................


To Be Continued...












는 개뿔 앞으로 또 한동안 컴터 만질 시간 없을테니 바로 올리고 치우자.













때는 바야흐로 저번주 토요일,

대구 내려가기 전에 학교형들 만났었는데 그렇게 작년부터 하악하악대면서 꼭 가봐야지 가봐야지 했던 

<어반나이프>

오 이거 먹으러 강변역까지 갈 만하다.

학센 뫄이쪙

(5명이서 소세지랑 빵 리필 하도 많이 시키니까 나중에 빵 두접시씩 갖다주더라)








학센이랑 소세지 먹고는 학교형 차 타고 달려온 곳은 성북동의 거대한 카페.

탁 트이고 한적하고 조용해서 좋더라.

형들과 빠이빠이하고 난 대구로 내려가는데...











학센, 소세지, 맥주, 빙수 먹고 저녁으로 동생이랑 찜닭 시켜서 올킬함....













일요일,

토익 갱신해야해서 치고 엄니랑 동생이랑 간 <동보성>

역시 비싼건 맛이 달라....

또 먹고싶다 ㅠㅠㅠ

중국냉면 저거 택배보내달라하고싶네













그날 밤, 친구의 친구가 바를 오픈했다길래 우르르 몰려가서 놀았음.

세시간동안 조용히 술 마시다가 막판에 다들 다트게임에 꽂혀서 다트만 한시간 정도 던진듯 ㅋㅋㅋ










월요일,

<Moga>

내가 처음 갈때만 해도 한적했었는데, 이제는 완전 인기플레이스가 되어버려 항상 웨이팅이 있다.


팥빙수 여전히 맛있고, 아이스유자랑 레드벨벳도 괜찮았다. 이만한 카페 찾기도 힘들다.












그날 밤, 주당 모라토리엄님과 함께 술 한 잔 하러 들린 북성로 연탄불고기랑 우동

소나기 세차게 내리는 걸 들으며 소주 한 잔 하니까 크 술맛 나더라.













화요일,

째배가 있다는 영대까지 원정가서 먹은 두루치기

<장군집>이었나 그랬을듯.

익숙한 그맛이 나긴 하지만 맛도 있고 푸짐한 양 때문에 종종 생각날듯.

고기 두어점이랑 양파랑 밥 한숟갈을 쌈에 올려서 볼따구 터지게 우걱우걱 씹어주는 맛이 있다. 












그날 저녁, 사촌동생이 자기 이제 대학생 된다고 술 사달라고 찡찡대길래 무리한 출혈을 예상하며 데려간

<대한뉴스>

숙성등심을 구우면서 토치로 지지고 퐈이야 해주는 스타일인데, 어떤 골키퍼가 생각나더라...

좋은 질의 고기를 구웠으니 맛 없을리가....돌판된장찌개도 맛있더라.










2차,

한 잔 더하기 위해서 들린 범어네거리 근처의 꼬지전문점

<아소코>

맛은 있는데 전체적으로 달달한 편이고 비싸서 자주는 못갈듯 ㅠㅠ











그렇게 사촌동생을 보내고 집에 왔는데 동네친구인 쏭이 술 한 잔 하자고 해서 간단하게 대포집에서 막걸리에 파전이랑 고갈비구이...지금 보니까 진짜 봉인해제 풀고 먹었구나...

다 마시고는 동전노래방에서 남자들의 발라드질을










수요일, 온 가족이 모였으니 족발이랑 보쌈 시켜서 먹었다.

크 혼자 살면 못시켜먹는게 족발이라 잘 먹었다.









목요일,

기차 타고 서울 올라가기 전에 엄니랑 갔던

<쁘띠따블>

들안길과 덕화중학교 사이에 있다.

전체적으로 맛이 다 괜찮았다.

안심도 잘 굽기 힘든데 맛났고, 마무리 티라미수도 나름 괜찮았다.










서울에 힘들게 캐리어를 끌고 올라왔는데, 제비가 군대 휴가나왔다며 부른다.

그래 군인인데...

그렇게 하여 군인과 고시생이라는 가장 불쌍한 조합이 탄생된다.

장소는 서울대 핫플레이스인 <성민양꼬치>

양꼬치는 맛있었는데 꿔바로우는 쪼끔 느끼한 감이 있더라.











그러고는 칵테일 좋아하는 제비가 이리저리 알아보다가 정해서 들어간 바

<더타임라운지바>였나?

위스키종류 꽤 다양하게 구비해놔서 놀랐음.

위스키 여러잔 마시니까 좋더라.

기계에 기름칠을 하듯, 올시즌은 술칠을 해줘야 하나보다.

그렇게 목요일은 흘러가고...











금요일 저녁, 홍대에서 고딩동창을 만나기로 해서 나갔는데...와.....인간 왜이리 많은지....

사람포비아 생기더라.....다음부턴 자제해야지

어쨌든 <부탄츄>에 갔는데 라멘 괜찮더라.











2차로 간 옥상달빛

30분 웨이팅 걸려서 들어갔는데 막 맛있다는 느낌은 안 들었다.

치킨이라서 기본적으로 맛있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달달한 느낌?

끝에 가니깐 좀 물리더라. (그러면서 다 해치운게 잘못임)

여기서 즐겁게 네 명이서 쏘맥질을 했음.












그리고 휴무의 일주일째인 토요일,

디앤지가 자취하는 광운대역쪽에서 오소리형과 함께 술판을 벌여본다.

여기 이름이 <전초전>이였나?

나름 가볍게(?!) 전 먹기에 괜찮았을듯








2차로 들어간 요즘 유행하는 감자튀김집.

저게 700cc잔이다....크 멋져










그리고 오늘....조용히 정신과 시간의 공간으로 돌아와 

<부산돼지국밥>에서 해장을 한다...

근데 여기는 그닥....다음에 재방문 하지 않을 것 같다.

고기질은 나름 무난하던데 국물이 별로 특별하지 않다.

날씨 선선해지면 이동네 국밥집 다 투어하고 국밥시리즈 포스팅 해야겠다. (아마 또 3~4개월 뒤에나 돌아오겠지)







하 날씨도 더운데 다들 냉방병, 열사병 조심하시고 잘 살아가고 있으리라 믿어요.

저는 뭐 외롭긴 하지만 나름 열심히 버티며 생활하고 있답니다.

내일부터는 다시 잠수타겠지만요 ㅋㅋㅋ

그럼 다시 돌아올때까지 모두들 잘 지내시길!









덧글

  • Kain君 2014/07/06 22:49 #

    으으 배고픈데 잘못들어왔다 저 나갈께요

    [하지만 나갈수가 없었고 그는 배고파 쓰러져 죽었다고 한다]
  • 올시즌 2014/07/06 23:55 #

    두둥!
  • 2014/07/06 23:2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7/06 23:5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알렉세이 2014/07/07 00:28 #

    맛난 것 많이 드셨군요.ㅎㅎ

    요즘 공부하시는거에요?
  • 2014/07/06 23:5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발레리오 2014/07/07 02:36 #

    엄청난 분량...! 즐찾 해놓고 평이 좋은 데를 하나씩 가봐야겠어요ㅎ
  • 모라토리엄 2014/07/08 00:44 #

    학센.하악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