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민양꼬치] - 자주 들리는 양꼬치집 ㄴ서울

고시촌을 제외한 관악구에서 아마도 가장 많이 들리지 않았을까 싶은 성민양꼬치.

오랜만에 리미누나랑 미구랑 양꼬치 모임을 위해 회동하기로 한다.







약속시간에 맞춰왔는데 고시촌에서 50분 가까이 걸어왔더니 더워서 맥주 한 잔 하면서 기다리기로 한다.






1층보단 2층이 요리 먹기엔 편하다.






이윽고 리미누나가 와서 미구를 기다리면서 시켰던 가지볶음.

가지튀김을 간장소스에 볶아내었다.








원래는 튀김옷이 좀 더 파삭한데 약간 퀄리티가 떨어졌던...그래도 맛났다.









이런 건 맥주와도 좋지만 고량주와 함께하는 게 깔끔하게 떨어진다.








술 좀 고만 먹어라~








이건 리미누나와 내가 소맥을 달릴 때 자주 시키는 수주육펀이다. 

마라탕같은 국물에 건두부, 넙적한 면, 고기, 야채 등을 넣고 끓여낸 음식이다.






고수 좋아!

더 갖다달라고 말씀드렸는데 까먹으신...ㅠㅠ

여튼 얼큰한 게 밥을 부르는 맛이다.










거의 다 먹어갈 때 즈음 미구가 다스아우토를 끌고와서 좀 먹다가 양꼬치를 시켰다.








기계식으로 현란하게 돌아가며 구워진다.






이렇게 셋이서 먹으니 엄청 배부르다.

여러 이야기를 나누다가 슬슬 헤어지기로 한다.

12년도 부터 맺은 인연이 5년 되었으니 향후 5년도 잘 부탁혀~

갈때는 걸어갈까 하다가 밤 되니 급 추워져서 그냥 차를 타고가기로 한다.

그렇게 양꼬치 냄새가 펄펄 풍기는 서울대입구의 밤은 저물어간다.







덧글

  • 알렉세이 2017/06/18 10:20 #

    양꼬치의 고기 크기가 제 주변 가게들은 좀 얄팍해서 아쉽더군요. 포스팅하신곳의 고기 크기를 보니 부럽..
  • 올시즌 2017/06/18 12:37 #

    헉 양꼬치가 얄팍하다니!!! 아니되옵니다
  • 쿠켕 2017/06/19 09:52 #

    몇년전에 ㅂㅁㅇㅇ 님 블로그에 엄청 많이 나왔던 그곳이군요. 닉넴이 기억은 안나는데 그 의대 다니시다가 인턴 시작하고 나서 포스팅이 뜸해지셨던...그분 블로그도 참 재밌게 봤던 기억인데 즐겨찾기가 몽땅 날아가는 바람에 ㅎㅎ 혹시 기억하시는지요?
  • 올시즌 2017/06/19 12:23 #

    음...ㅂㅁㅇㅇ님은 알겠는데 다른 블로그는 모르겠네요!
  • 쿠켕 2017/06/19 13:37 #

    기억을 떠올려보니 '라보사'님 같습니다. 왠지 올시즌님과 비슷한 느낌이 들어서요 ^^
    블로그 들어가보니 역시 요새는 활동을 안하시네요.
  • 빨강별 2017/06/23 00:00 #

    양꼬치 따라 고개가 빙글 돌아가는..으으.맛나보이네요;
    이시간에 보는게 아닌데..오오ㅜㅜ
  • 올시즌 2017/06/23 08:40 #

    주말에 양꼬치 추천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