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키면가] - 광동요리를 즐기다! ㄴ서울


입사하고 출근 전이었던 어느 날.

오솔형, 박사형님, 3광이 등등 모여서 밥&술이나 먹기로 한다.








처음 한국에 들어온 2009년? 부터 너무나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 드디어 가보게 되었다.









7시 예약이라 6명자리를 예약했는데, 예약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왜냐하면 우리는 가장 구석진 자리로 배정받았기 때문! (구석에서 취해가기 딱 좋다.)

테이블 간격은 매우 협소한 편이니 참고하시고...








직딩들 기다리면서 칭따오맥주부터 한 잔 한다.












맥주를 반 병 끝내갈 때 즈음 오소리형이 와서 연태고량주를 시켜서 본격적으로 마시기 시작한다.

오늘도 내 간은 혹사당할 것 같은 생각이 미소가 절로 지어진다.








우선 나온 홍소육

정확히 광동요리는 아닌데, 중국집에서 시키면 호불호가 잘 갈리지 않는 메뉴이다. (채식주의자 빼고)









고기를 간장소스에 장시간 조려낸 요리이다.








우걱우걱

입 안에서 사르르 녹아 없어진다.

이거 한 점 먹고 고량주 한 잔 먹으면 크~








완탕면으로 유명한 청키면가에 왔으니 완탕면 한 번 먹어보지 않을 수가 없다.

새우를 못 먹는 오솔형을 위해 수교면으로 시켰다.








이렇게 돼지고기 완탕이 들어있다.








에그누들부터 흡입해본다.


후루룩

맑으면서도 생선스톡같은 꼬릿함이 약간 있는 육수가 꼬들꼬들한 에그누들과 정말 잘 어울린다.

아 지금 겁나 술 먹고 일어났는데 이거 보니 해장하고 싶어지네...












수교(水饺)를 부드러울 거라 예상하고 한 입 베어물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되려 매우 탱탱하고 단단한 식감을 자랑했다.

고기가 꽉 차있다.










광동식 생선찜을 시키고 싶었지만 아직 월급을 받지 못했기에...가리비찜으로 시켰다.







가리비 위에 버미셀리면과 고기가 소량 올라가있다.











육즙을 머금은 가리비가 정말 부드럽게 씹히고 버미셀리면과 소스가 잘 어우러진다.

여기서 든 생각은 완탕면이 맛있긴 하지만 완탕면으로 청키면가의 진수를 판단할 수 없다는 것이다.

요리들이 다 맛있어!

자극적이고 화려한 쓰촨음식과는 달리 재료 본연의 맛을 최대한 이끌어내려고 노력하는 광동음식의 매력을 느꼈다.














내가 강력추천해서 시킨 초이삼볶음.

내가 시킬 때 횽님들이 왜 풀떼기 따위를 시키냐고 뭐라했는데...










순식간에 없어진다....

ㅋㅋㅋㅋ이렇게 맛있는 풀떼기는 처음이라며 다들 흡입하심.ㅋㅋㅋㅋㅋㅋ

물론 술도 같이 흡입해준다.








마무리는 역시 곡기로 해야할 것 같아서 주문한 볶음밥.










알알이 살아있다.










콩이 살아있는 게 마음에 들었다.

이런 콩밥이라면 얼마든지 먹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










고량주 두 병을 흡입하고 음식도 초토화시켰다.

매우 흡족하다.

돈만 많으면 언제든지 오고싶은 집.

멀리서 일하시는 이모님의 흡족한 미소도 보인다.

이래놓고 2차 가서 사케 4000ml마시고 그 사케가 떨어져서 소주를 시켰다는 기이한 소문이 전해져 온다.

그렇게 무교동의 완탕내 나는 밤이 저물어갔다.










덧글

  • 고양이씨 2017/07/10 15:45 #

    가리비에 버미셀리가 얹어진게 반짝여서 예쁘네요 :D 헤헤 저정도라면 몇 병이고 맥주는 들이킬 수 있을 것 같아요~!!
  • 올시즌 2017/07/10 15:49 #

    실제로도 많이 마셨네예...헤헿
  • 알렉세이 2017/07/10 21:09 #

    이야 가리비찜은 처음 봤네요. :)
  • 올시즌 2017/07/11 08:57 #

    맛납디다! ㅋㅋ
  • 이글루스 알리미 2017/07/13 08:56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7월 13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