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해도목장] - 철산에서 징키스칸을 먹어보자! ㄴ기타

까르보나라를 해먹고 맥주나 한 잔 할까하던 차에 우국선생이 자기가 양고기를 쏜다고 철산으로 오라고 한다.

철산에는 한 번도 안 가봤기 때문에 페리와 가보기로 한다.






내부











우국선생 부모님께서 사주신다고 한다.

감사합니다.

우리는 양갈비, 살치, 부채, 등심, 토시가 있는 목장세트를 먹기로 한다.








소금, 깨 등이 있고










고기를 찍어먹는 매콤한 간장소스가 있다.










양고치는 아니지만 양고기가 있으니 칭따오 한 병 해야제~










불판 모양이 투구 모양 같다고도 한다.









목장세트가 이렇게 나온다.









직원분께서 우선 야채를 올려주고










양갈비부터 구워주신다.










다 구워주시니 편하게 먹기만 하면 된다.










크...아름답다...










양갈비살을 먹어본다.

우걱우걱

어린 램을 써서 그런지 잡내가 거의 안 난다.

깔끔한 맛이다.










대파와 먹어주면 좋다.











고기가 잘 익어간다.










요렇게 향신료 묻혀서도 먹어주고~










제일 맛있었던 부채살부위.

소고기 부채살과 맛이 비슷했던...










배가 부르다.

입가심으로 맥주나 한 잔 하기로 한다.











우국선생이 철산의 유이한 자랑거리라던 코젤다크하우스에 가기로 한다.

다른 유이한 자랑거리는 어떤 순대국집인데...다음 기회에 방문해보는걸로..











코젤 흑맥주를 마시면서 수다 좀 떨다가 우국선생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이만 헤어지기로 한다.

그렇게 양고기와 맥아향이 풍기는 철산의 밤이 저물어갔다.










덧글

  • 이방마을닥터스 2017/09/05 01:18 #

    철산에 가게는 많아도 먹을건 없었는데, 북해도에서 먹던 양고기 먹으러 한번 가야겠네요~
  • 올시즌 2017/09/05 09:55 #

    깔끔하게 먹기 좋은 것 같아요!
  • 알렉세이 2017/09/05 12:29 #

    마싯게따아아아아아
  • 올시즌 2017/09/05 15:53 #

    후후 맛났어요
  • 요엘 2017/09/06 10:36 #

    크 bb .. 냄새안나는 양고기 넘 맛있져.. 완전 부러운 포스팅이네여
  • 올시즌 2017/09/06 15:04 #

    미쿡에서 파는 lamb chop이 그립네여 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