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teau Haut-Cardinal Sait-Emilion Gran Cru 2010 - 생떼밀리옹은 편안해 꿀꺽꿀꺽

가끔 그런 날이 있다.

폭발적인 맛의 스테이크보단 슴슴한 비빔밥이 땡기는 날이...

평소엔 강하고 묵직하고 그런 스타일을 좋아하는 나지만 그 날은 뭔가 여리여리한 게 땡겼다.

고된 하루 뒤 포근하게 위로받고픈 느낌...?

그래서 메를로 베이스일 것으로 추정되는 생떼밀리옹 와인을 하나 업어왔다.





Chateau Haut Cardinal Saint-Emilion Grand Cru 2010

생떼밀리옹 지역의 와인은 저번에 마셔본 적이 있다. <샤또 시마르 2009>

병 모양은 전형적인 보르도 병 스타일이고...







2010년은 생떼밀리옹과 뽀므롤 지역엔 괜찮은 빈티지로 기억되는 해이다.








J.M.Carrille의 포도밭이란 뜻이다.

저번에 마셨던 샤또시마르도 그렇고 생떼밀리옹지역은 다 포장이 빨간색인가?









코르크 문양도 비슷하고..











코르크의 향을 잠시 맡아보았을 때 민트향이 좀 났다.










코르크 상태 갠춘하고~











샤또에서 병입되었다는 뜻이다.

즉 네고시앙이 아닌 밭소유자가 포도 수확부터 양조, 병입까지 다 했다는 뜻.





밤이 깊어질수록 마음이 급해진다.









이 녀석을 마실 시간은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돈도, 시간도 제한 속에서 살아가는 동물이기에...







외관은 진한 루비색이고...

나도 오렌지 림을 함 보고싶다!








후각에선 숙성된 레드베리, 민트, 래즈베리, 오크, 바닐라, 민트, hint of black fruit, 가죽, 흙, 시가내음이 올라왔다.

미각은 드라이, 산도는 높았으며 타닌은 중간+, 바디는 미듐+, 여운도 중간+

목넘김이 스무스하게 넘어가는 게 메를로 베이스임을 알 수 있었으나 아직은 타닌이 쫩!하고 달라붙는 느낌이 있어서 몇 년 더 지나고 마시면 더 맛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뻐뜨 아주 마시기 좋다.







세미소프트 치즈의 꼬릿하며 짭짤함이 와인과 아주 잘 어울린다.







아 나 진짜 치즈만 가지고 안주 대충 때우려고 했는데...ㅠ_ㅠ





정신을 차려보니 이런 불상사(!)가...

그와는 별개로 이날 먹은 교촌치킨은 역대급이었다고 한다.

지금 이 날의 조합을 생각하면 또 침이 고인다.

와인과 치킨의 조합은 그 나름대로 또 설레는 조합이다.

파삭하고 기름진 치킨을 경쾌하고 차가운 탄산이 채워주는 게 아니라

포근하고 쌉쌀한 와인이 맞아주는 느낌 또한 재미있다.

그렇게 메를로와 까쇼향이 만연한 고시촌의 밤은 저물어갔다.










핑백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