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Ferraud et Fils Beaujolais Nouveau Villages 2017 - 보졸레누보, 사춘기의 맛 꿀꺽꿀꺽

보졸레, 또는 보졸레 누보.

이녀석은 와인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가메이 품종을 이용해 다른 레드와인과는 다르게 포도를 으깨지 않는 탄산침용발효를 하고, 일부 크뤼급을 제외하곤 11월 셋째 주에 출시해 후레쉬한 상태로 마시는 게 최상이라고 알려진 와인이다.

인간은 항상 제약에서 살아간다.

예산제약, 시간제약, 공간제약 등등이 그러하다.

그러한 제약의 존재인 인간이므로 어쩔 수 없이 제약을 의미하는 단어인 "한정"에 약하다.

"기간한정", "수량한정"과 같이 말이다.

그러므로 "기간한정"와인인 이 보졸레 누보는 안 마셔보고는 못 베길 와인이 되었다.







P.Ferraud et Fils Beaujolais Nouveau Villages 2017

2017년 11월 셋째 주에 출시한 매우 프레쉬한 보졸레누보이다.

양조자는 P.Ferraud et Fils이고...와인에서 "et Fils"는 자손들이란 뜻이기 때문에 번역하면 "~~가족"이라는 뜻이 되겠다.

보졸레 지역에서 출시한 빌라쥬급 와인이 되겠다.










크 와인라벨도 커플인데 왜 나는 혼자서 이걸 마시고 있느냐라는 상황에 현타가 오지만 꿋꿋하게 혼자 마셔보기로 한다.









프랑스 와인 답지않게 친절하게 들어간 품종, 적절음용온도를 표기해놨다.

가메이품종이 들어간 즙(blanc이라는 의미는 껍질을 안 썼다는 뜻인듯?)~










소믈리에 나이프를 와인의 목 부분에 가져갈 때 짜릿하다.










코르크는 역시 2017년산 답게 아주 탱탱하다.








거의 화이트와인급 코르크...ㅋㅋ









따라본다.

그나저나 목부분 잘 땄네 ㅋㅋ뿌듯










우선 외관에선 맑고 깨끗한 중간 강도의 자주색을 관찰할 수 있었다.

다른 와인에선 못 보던 특이한 이쁘장한 색이던...







향을 맡아보니 딸기, 래즈베리, 정향, 프레쉬한 과일, 바나나, 그리고 보졸레임을 알 수 있는 하늘색 풍선껌 느낌의 향이 올라왔다.

이건 안 맡아보면 모르는 향...

맛은 드라이, 타닌 중간-, 산도 높음, 바디 중간, 여운 중간-









풍선껌을 마시는 듯한 느낌의 이 와인은

청소년기에 첫사랑이 있었고, 그게 이루어졌더라면 분명히 겪었을 선덕선덕한 그 설레임을 가져다주는 와인이다.

중간고사 끝나고 한일극장 앞에서 6천원을 손에 쥐고 이성을 기다리던 그런 설레임 말이다.










마침 이성을 만나고 온 날이었는데, 이런 설레임이 다신 생길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던 와인이다.









마음이 허하니 씹을거리라도 좀 찾아봤다.









한 상 차려내고...









살라미, 표고버섯, 브리치즈가 올라간 주안상이 완성되었다.










이 브리치즈는 내 예상과는 달리 꼬릿함이 전무하다시피해서 좀 아쉬웠다.










백화표고버섯은 향이 넘쳐나고...









그래서 요렇게 삼합으로 먹었다.










하지만 사춘기도 다 때가 있듯이...

이녀석을 다 끝내기에는 맛이 물린다.









그렇다. 늘 교복을 입고 살아갈 수는 없는 일.

와인을 반쯤 마시자 풍선껌향이 질려버린다.

그래.

인생의 다음단계로 도약할 차례이다.

그렇게 이 보졸레누보는 올시즌 인생에서 처음으로 끝내지 못하고 버린 와인이 되어버린...

그래도 사춘기의 추억은 아름답게 추억하고 싶다.

그렇게 가메이향이 흩날리는 고시촌의 밤이 저물어갔다.












핑백

덧글

  • 2017/11/27 21:3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11/28 01:5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토리 2017/11/28 13:22 #

    오 저는 이 와인 작년에 사마셔봤는데! 딱 겉절이 와인이란 이런 맛이구나 하고 느꼈었어요ㅎㅎ 저도 한 병 다 못 마심ㅠㅠ
  • 올시즌 2017/11/28 14:12 #

    ㅋㅋㅋ겉절이 와인 너무 와닿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