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우보울> - 충정로의 캐쥬얼하면서도 맛있는 레스토랑! ㄴ서울

어느 평일 낮,

나는 휴일이고 애니는 반차를 낸 상황.

맛난 점심이나 한 끼 하기로 한다.







옐로우보울, 

충정로역쪽에 있다.

전부터 가보고 싶었는데 드디어! (사진은 저녁 방문때 찍은)









내부는 요렇다.

왁자지껄하면서 흥겨운 분위기.

런치에는 직딩에 맞춘 세트도 있다.







우선 나온 샐러드.

병아리콩이 있어서 호감.

맛도 꽤 괜찮고...








파스타를 노리는 애니의 포크!!

바질페스토도 무난하니 맛났다.







파니니? 그릴드 샌드위치가 나왔다.

나의 선택은?








그렇다.

나는 치사남.

치즈몬스터를 시켰는데, 맛도 좋고 비쥬얼도 뛰어났던...





그 후 정말 마음에 들어서 디너 때 와인 마실 겸 방문하기로 한다.

와인 콜키지는 병당 만원으로 매우 착한 가격이다.








Johanneshof Reinisch Rotgipfler 2016

우선 오스트리아산 화이트 한 병 까고...

요녀석은 칠링보단 온도가 높아질수록 향이 피어오르던..









먼저 관자요리가 나온다.

양이 풍성해서 여럿이서 먹어도 좋을 듯 하다.









로트기플러랑 짠~











우걱우걱 먹어주고...









깔라마리 후라이드가 나온다.

크 이건 사실 샴팡이랑 마셔야 하는데...









아침부터 보고 있자니 괴롭구먼 핳












소스 찍어서 열심히 먹어주고..








Two Hands Sexy Beast 2016

와...투핸즈의 엔트리급인 픽쳐시리즈이고 유일한 까쇼 100%인데 올해의 와인 후보로 놓고싶은 녀석.

정말 "프레쉬"한 과실향이 어떤지 제대로 보여주는...

정말 인상깊었던 와인이다.

고생하시던 서버분께 로트기플러는 한 잔 드렸는데, 이건 넘 맛있어서 남기지 않고 다 비워버렸던...










둘이서 메뉴를 무한정 시키고 뚝딱뚝딱 잘 해치우니 잘 먹는다며 주방에서 감튀를 서비스로 주시고...










까쇼에 스테이크가 빠질 수 없지!










치킨에 염지가 된 것 마냥 스테이크 전체에 버터가 곱게 스며들어있어서 이 가격대의 소고기에서 맛을 최고로 끌어올린 느낌이었다.

섹시비스트와 잘 어울리는 섹시소고기~









하...좋으다...






홀그레인 머스터드 올려서도 먹고~









그렇다.

치사남이니까 라자냐도 시킨...ㅋ








마무리로 달다구리를 하나 시킬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정말 잘 먹어서인지 티라미슈도 하나 주신...ㅋㅋ









디저트까지 야무지게 먹고...








오늘의 주역들!

캐쥬얼하면서도 맛난 음식들이 있고, 콜키지도 무척 저렴하지만 가성비 좋은 와인도 잘 갖춰저있던 옐로우보울.

배부르고 기분 좋게 취해서 나온다.

그렇게 충정로의 밤이 저물어가고 있었다.










핑백

덧글

  • 알렉세이 2018/04/30 23:03 #

    얼마나 잘 드셨으면 서비스를.ㅋㅋㅋ
  • 올시즌 2018/05/01 14:19 #

    두 명이서 메뉴 네 개 시키고 코르키지로 두 병 마셨더니....ㅋㅋㅋㅋ
  • 이글루스 알리미 2018/05/24 08:42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5월 24일 줌(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 푸드]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