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소라 광화문점> - 광화문, 새로운 스시 격전지? ㄴ서울

오랜만에 주말이다.

어딜 갈까 하다가 스시를 먹어보기로 한다.

요즘 광화문에는 전통의 스시집인 오가와를 비롯하여 유명 스시집들이 들어오는 추세인데, 스시 코우지의 세컨드 브랜드인 스시소라와 스시산원 경 등이 있다.

아무래도 도산공원보다는 조금 저렴한 (어디까지나 상대적) 가격대로 고기에 지친 광화문 직딩들의 입맛을 겨냥하는 것 같다.












쨌든 스시소라는 르메이에르 빌딩 지하 1층에 있다.

난 여기서 서린낙지를 제일 좋아한다.

두 번째는 청진옥~









5월까지는 콜키지 프리 이벤트도 했었다는데...6월은 이 이벤트를 하고 있었다.









가격은 이렇다.










내부.

카운터를 기준으로 방도 두 어개 있는 것 같다.










세팅.

아무래도 별 게 없다.






















주석잔에 맥주 한 잔 하며 애니를 기다리다...







다이에 생강 밖에 없는 슬픈 현실...흙흙

디너 오마카세로 시작한다.






시작으로 차왕무시인데, 우엉튀김과 트러플오일이 올라간 조합이 나온다.

직관적으로는 맛있어야 할 조합이지만 트러플향이 뒤에 나올 사시미들의 맛을 죽이는 건 아닐까 생각하는데 그건 뭐 내 생각이고.








그래서 사케로 입안을 헹궈주기로 한다.









매니저님께서 와인같이 디캔팅하여 이런 작은 디캔터에 주신다.

그러고 보면 중국도 백주 디캔터가 있고, 일본도 사케 디캔터가 있는데, 우리네 전통주는 왜 디캔터가 없을까?










첫 점은 광어로 시작한다.

큰 감흥은 없었던...










참돔도 왜 아부리했는진 잘 모르겠고...











전복은 뭐 전복 맛.

마라도 갔다온지 얼마 안 되서 그런가?








쥬토로

스시로 넘어왔는데...밥 온도가 좀 높은 느낌?

코스 전체적으로 그런 걸 보니 원래 이런 것 같다.







기억 안 나는 한 점.











한치.








줄전갱이인 시마아지








아카미 즈께.

산도가 괜찮았다.






오늘의 베스트였던 가리비.

제일 맛났던...

밥이 그전까진 좀 뭉쳐있는 느낌이다가 이때부터 좀 풀어져서 좀 더 와닿았다.









아마에비 위에 고성에서 잡아올린 우니를 얹었다.










확실히 제철이라 괜찮은









백조기튀김,

아 이 때 샴팡 한 잔 하고팠던...

와인리스트는 빈약한 편이라 아쉬웠다. 구경하는 맛이 있는데!










청어.










금태.

지방맛이 굳굳








삼치구이덮밥.

밥 양도 꽤 많아서 뒤에 소바도 나오는데 굳이 있어야 하나 싶은?








온소바.

국물맛이 좀 아쉬웠다.








타래소스가 더 올라갔으면 어땠을까 하는 바람이 있다.









후토마키와 다마고.

타마고는 맛났고









뭐 이런 김밥이면 언제든 오케이다.









디저트인 코코넛 아이스크림이 마지막에 빛나게 장식해주었다.

음 신생업장이라 그런지 아님 가격의 한계인가 그런지 아쉬운 점도 있었지만 서비스는 흠 잡을 데 없었고, 비교적 저렴하게 스시를 즐겨서 괜찮았다. 그리고 광화문 음식점의 성지인 르메이에르에 있으니 접근성도 좋고.

오가와랑 스시산원 경도 가보고프고...더 비싼 곳들도 가보고프고...하지만 안 될거야 난...

2차를 가기로 한다.

그렇게 생선향이 빗속에서 흩날리는 광화문의 저녁이 시작되고 있었다.











덧글

  • 알렉세이 2018/07/05 23:06 #

    흠. 이번은 그냥저냥하다는 느낌이 묻어나는군욥
  • 올시즌 2018/07/06 11:27 #

  • 카군 2018/07/05 23:32 #

    가격을 생각하면 한계가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러네요.
  • 올시즌 2018/07/06 11:28 #

    역시 돈을 벌어야...!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