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 월향 / 서초> - 두부러버들의 성지가 될 것 같은! ㄴ서울

일 년에 두어번 만날까 말까 하는 보고픈 잉턴시절 닝겐들을 만나기로 한다.

큰형님께서 갱남권 맛집을 원하셔서 애사심에 그만! 검증 전인 집으로 모임을 잡았다.





우성아파트 사거리 근처 서이초등학교 대각선 건너편에 생긴 "미식지대"에 위치한 두부 월향.

기존 월향과는 다르게 매장에서 두부를 직접 만들어 두부에 포커스를 맞춘 또 하나의 쁘띠 월향이다.

폴바셋과 일 팔코를 제외하곤 나머지는 (주)디딤에서 운영하는 식당들...








처음에 찾아봤을 때 지하라고 해서 우중충한 지하를 생각했는데, 메세나폴리스스러운 반지하(?)라서 심리적 부담감이 덜한 편이다.








미식지대에서도 가장 끝에 위치한 두부 월향.

개방형이라 손님들이 정문이라는 장벽 없이 진입할 수 있다.






메뉴 보기도 편하고...







두부 만드는 콩을 앞에 전시해놓은 건 좋은 생각이라는 생각.

빵집에 밀가루 전시해놓은 것 과 동일한 선상인...









내부.

기존의 월향들보단 작지만 아늑한 분위기이다.







세팅.








메뉴.

평소에 두부를 좋아하는 편이라 다 시키고 싶었지만...뒷장에 있던 새우대파전, 두부 콥 샐러드, 그리고 소고기 두부 전골을 시키기로 한다.










각종 막걸리들이 간택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큰형님의 의견으로 이날은 소맥으로 달리는걸로..












오랜만에 빨간 김치를 봐서 반가웠던.







내심 새우대파전을 시키면서 걱정했었는데, 겉바안촉으로 완벽하게 부쳐져 나와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는.

플래그쉽 버전인 월향의 해물파전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었다.

그렇게 전을 많이 먹었건만 또 정신 못 차리고 전 흡입할 뻔...-_-;;;






두부 콥 샐러드.

외향부터 일단 먹어준다.

상큼한 재료들과 두부,치즈가 어우러져 멋진 시너지 효과를 내줬다.

다만 콥(cobb)샐러드인데 옥수수가 없는 건 좀 아쉬웠다.

초당옥수수가 들어갔다면 완벽했을 것 같다.







차돌 두부구이와 전골 중에 고민하다가..역시 소주 안주로는 전골이 적합할 듯 하여 시킨 전골 대.

보급형 어복쟁반이라고 쓸려 그랬는데...보급형 어복쟁반이 무색할 정도로 호쾌한 풍채를 자랑한다.

각종 소고기 수육과 부친 두부, 싱싱한 버섯과 대파,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내장 부분까지!

군침이 돈다.






매니저님께서 다대기는 다 넣는 게 맛나다고 하여 믿고 아낌없이 투하해주고...








빠빠빨간 맛으로 끓어가는 전골을 보며 소주를 기울인다.







요렇게 덜어서 한 입 맛보기로 한다.








후루룩

수육과 두부기름에서 우러나온 국물이 다대기를 만나 환상의 쏘주안주를 만든다.

쏘맥을 들이붓다 보니 자제력을 잃고 흡입하게 되었다.

밥이나 라면 말아먹으려다 가까스로 참은...






이건 두부 완자 튀김








요게 안 먹었으면 정말 후회할 뻔 했는데









파삭한 튀김옷 밑에 보드라운 두부가 씹히고, 고수가 상쾌함을 더해주었던!!!

주종 불문하고 안주로 튀김 좋아하는 거 어찌 아시고...

심지어 이날은 한적할 줄 알았으나 내가 손님을 불러일으키는지는 몰라도(ㅋ) 만석에 바빠보여서 슬슬 일어나기로 한다.

조명만 조금 어둡다면 완전 오픈시간인 11시부터 마감시간인 23시까지 술을 들이부을 것 같다.


그렇게 두부향이 근사하게 풍기는 서초동의 저녁이 깊어갔다.





2차는 큰형님의 나와바리인 예당 근처 한신VIP일번지 포차로 가서 








역대급 꼼장어구이에 소주로 마무리를!!!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