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라도 / 마포> - 나름 괜찮은 평양냉면 전문점 ㄴ서울

어느 더운 일요일.

브런치로 빵쪼가리 대신 메밀이 땡겨서 가까운 평냉집으로 브런치를 가기로 한다.










능라도.

분당에서 시작해 강남을 필두로 여기저기 점포를 늘리고 있는 게 몇 년 전 봉피양 같다.










제면실?제분실? 이 있고...









내부는 엄청 넓고 깔끔하게 잘 되어있다.

층고가 높아서 좋은...








그리고 기물들이 전부 쌈마이가 아니라 제대로 묵직한 놋그릇, 놋수저를 사용한다.

이 점은 극호.

둘이서 제육 반, 만두 반, 냉면 두 개를 시켰다.









곧이어 나온 제육 반.










아따 때깔 곱구먼...

얇게 잘 썰었다.









새우젓을









요렇게 얹어서








먹으라고 친절하게 세팅해주는 애니선생.

얇은 게 편채를 먹는 것 마냥 괜찮다.

근데 왜 을지면옥의 제육이 생각나는거지?!







이렇게 쌈장 찍어서도 먹고있자니...






맥주 일 잔이 땡겨서 한 잔 하기로 한다.










만두도 나오는데








만두가 수준급으로 맛있다.

냠냠 먹기 좋았던...









그리고 냉면.








놋그릇, 국물 양, 플레이팅 모두 다 괜찮은데...고명이 반숙계란이 아닌 계란지단...ㅠ_ㅠ

슬펐다.






맥주에 곁들여 냉면에 올라간 고기수육도 한 점 먹어주고...








면을 슬슬 풀어서 먹을 준비를 해본다.











국물을 한 입 맛본다.

후루룩

간과 육향이 그렇게 강하진 않고 구수한 메밀향이 잘 묻어나오는 듯.









면도 먹어준다.

우걱우걱

음...평균권 면 느낌?

정인면옥보단 단단하고 을지면옥보단 순한 느낌이다.

뭐 이정도면 섭취할 만한 정도?







남은 제육에 이렇게 냉면을 야무지게 싸서 먹는다.

이게 육쌈냉면이지!!

쾌적한 내부에서 제대로 된 식기로 괜찮은 리북음식을 맛볼 수 있는 마포 능라도.

프릳츠까지 커피 한 잔 하러 걸어가고 싶었지만 날씨가 너무 더워서 포기하고 집에서 에어컨바람이나 쐬기로 한다.

그렇게 메밀향이 그윽한 마포의 뜨거운 오후가 시작되고 있었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