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27 / 이태원> - 맛은 좋은데 양이 적은! ㄴ_중식/아시안

고등학교 친구들끼리 이른 송년회를 가지기로 한다.

춥고 머나먼 이국 땅에서 전우애를 다진 아이들이었건만 다들 바빠 만나기가 힘든...








이때가 KT화재로 인해 거의 서울 도심에 EMP 터진 수준ㅋㅋㅋ

공덕에서부터 핸드폰이 안 되어서 겨우 찾아갔다.

한강진의 원인어밀리언 골목쪽에 있다.








바오27은 뭐시기 시그널인가에 나왔다던데 잘 모르것고 내부가 요렇게 바 좌석과 








요렇게 유일한 단체석을 우리가 차지하였다.

가게가 많이 협소한 편(이지만 달리 말하면 썸 타며 친숙해지긴 좋은)이다.











메뉴는 뭐 간출한데 가격이 좀 있는 편이다.
이게 가격만 보면 괜찮아 보이는데 양이 매우매우매우 적은 편 ㅋㅋㅋㅋ난 경고했다.










와인리스트가 좀 Overpriced된 ㅎㅎ

평이했던 샤블리.











오늘의 베스트였던 깔라마리.

촉촉하고 살짝 바삭한 오징어가 소스와 잘 어울렸다.

근데 양이 적어...ㅋㅋㅋ










비트샐러드

이쁘고 맛도 좋다. 크림/비트/견과류의 조화가 좋았다.
근데 한 숟갈 떠먹으면 먹을 게 남아있지 않...









포크와 슈림프 바오.

포크는 그냥 예상가능한 맛이었고 슈림프가 괜찮았다.










이날의 세컨드 베스트였던 라구 파스타.

뭐 맛 없을 수 없는 조합.

근데...(이하 생략)








브릭새우 라따뚜이.









트러플 프라이가 가장 가격 대비 만족도가 가장 높은ㅋㅋㅋ

1차로 간다면 다엿중이거나 양 적은 닝겐들이 오면 좋을 것 같고
2차나 에피타이저로 오기 적당할 것 같다.

타파스 개념으로 소비하기엔 메뉴/주류 가격 압박이 있는지라...

아 부자가 되면 되겠구나?
(응 아직은 안 돼)








2차로 와인하러 간 한남684.














<La Spinetta Langhe Nebbiolo 2015>

2층의 갤러리 같은 곳에서 마셨는데 나름 운치 있던.








오랜만에 고딩 때 친구들 만나서 했던 얘기 또 하고 그때 있었던 일들 또 이야기하면서 거의 사골 곰탕 우려먹듯이 떠들어도 그런 게 또 재미있는 ㅎㅎ 다들 오래오래 건강하게 지내서 이렇게 가끔 만났으면 좋겠다.











핑백

덧글

  • 알렉세이 2018/12/10 23:08 #

    음식사진 한번 보고 올려서 가격 한번 보고 내려서 다시 음식사진 한번 보고 다시 올려서 가격 한번 보고... 이런 양에 가격대가 대체..;;;
  • 올시즌 2018/12/11 09:15 #

    헤헹 돈 많이 벌어야겠어요
  • yudear 2018/12/11 09:31 #

    진짜 양은 창렬하네여...........
  • 올시즌 2018/12/11 09:53 #

    덕분에 다이어트를...이 아니라 3차 갔어요 ㅋㅋㅋ
  • 라비안로즈 2018/12/11 12:37 #

    양이.... (....)
  • 올시즌 2018/12/11 18:44 #

    그쵸...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