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 이순 / 선유도역> - 찾았다 아지트! (선유도 와인바, 선유도 바) ㄴ_와인바/칵테일

때는 어느 퇴근길










전부터 혼술하러 가보고싶었던 곳이 있다.

공간 이순.











선유도역과 당산 그 어디 중간쯤에 요렇게 위치한 바이다.









2층을 올라가면

열림교회 닫힘 이런 거 아니니 문 열고 들어가면 된다.









와인 가격 착하고 맥주라인업도 좋고~

부담없이 벌컥벌컥 들이킬 수 있는~








"공간" 이순 답게 공간이 참 매력적이다.










학교가 있는 위스콘신은 참 싫었어요













사람이 없어 한적해서 딱 아지트로 좋은 곳!











LP판과 잔들이 진열되어있고...










눈밭에 반쯤 빠졌을 때 말했죠.

'이제 위스콘신이구나!'









난로 앞에 자리하고...














글라스와인 한 잔 시켰는데...












No Branding No Cry

1. 맛도 괜찮고

2. 한 잔 이상 마실 것 같고

3. 나 말고 다른 손님이 빠른 시일 내로 글라스를 주문하지 않아 남은 와인이 하수구나 쥔장님에게 갈 것 같으므로 

병으로 마시기로 한다.

(절대 주정뱅이라서가 아님)









혼술에 최적화되어있는 모둠플레이트의 가격은 8천원.













영화 소리는 나오지 않지만 재즈 선곡을 부탁하고 보면서 마시니 술이 쫙쫙 들어간다.








영업시간은 평일은 18:30~23:30이래서 

22시에 들어갔는데 깔끔하게 23시에 비우고 나왔다.

공간 좋고, 와인 부담없고, 한적하고.

싱글몰트만 팔면 더욱 좋을텐데.

아지트로서 합격이다.

망하지 않게 자주 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게 선유도의 외로운 밤이 저물어갔다.








덧글

  • yudear 2018/12/23 23:13 #

    와 진짜 너무 좋아요 ㅠㅠㅠ 위치가 조금 애매하지만 근처가면 가봐야겠어요
  • 올시즌 2018/12/23 23:58 #

    혼술에 절어있는 저를 발견하실수도! ㅋ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