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대 이층집 / 당산> - 디테일의 극치를 보여주는 삼겹살집! ㄴ서울

어느 날의 평일 저녁.

퇴근하고 집에가서 풀떼기나 먹으려는데...호출이 온다.

페리의 호출....









그래서 고기를 먹기로 한다.

장소는 교대이층집 당산역점.








족발집인 오목집 당산점에 비해 디테일이 뛰어나고 동선이나 구성 이런 게 훨씬 더 잘 잡혀있는 것 같다.






자리간격도 널찍하고...






고기를 주문하니 한 상 깔린다.







내가 한식/고깃집에서 젤 싫어하는 게 가짓수만 많고 의미 없는 반찬들 쭈욱 나열해 놓은 건데, 

여긴 하나하나 다 괜찮다.













꽃삼겹을 시켜주고..










크 이런 거 고안해는데 쉽지 않았을 듯.







꽃삼겹 3인분이었나 2인분이었나...








언뜻 보니 퀄리티가 150g에 14천원 할 만한 퀄리티이다.









고기를 이렇게 불판 양 옆으로 올려준다.

고깃집이라 어느 정도 냄새는 베시만 냄새가 통풍구가 아닌 밑으로 빠져나가는 방식이어서 편리하다.

쾌적했던~








옆에 있는 국물은 과음하기에 딱 좋은 안주이다.







적당히 고기가 익었다 싶으면









요렇게 파채와 와사비를 올려서 싸먹으면 된다.









명이나물과 고추절임을 올려먹어도 굳굳!

이렇게 생맥주랑 먹다가 밥을 먹어야 하지 않겠냐며 ㅋㅋ







비빔냉면 하나를 시켜본다.







냉면도 준수한 게 디테일이 여기까지도 깃들어있다.







시골된장찌개도 하나 주문.

나물들이 올라가 있다.







또순이네만큼 임팩트 쩌는 맛은 아니지만 그래도 고깃집 된장 중에서는 수준급인 시골된장찌개.






밥에다 비벼서








아....셀프테러중....ㅠ_ㅠ






페리랑 둘이서 배부르게 먹고 와인이나 일 잔 하러가기로 한다.

그렇게 당산역의 돼지고기 굽는 냄새가 가득한 저녁이 무르익어갔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