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락투 / 홍대>-자주 방문하는 닭칼국수집! ㄴ서울

자주 방문하는 음식점이란 무엇일까..?

저렴한 가격으로 엥겔지수를 과도하게 높이지 않으면서도

자주 떠오를 만큼 맛이 있으며

자주 방문할 만큼 질리지 않아야 하고

불쾌함이나 강박을 느끼지 않는 서비스.

뭐 이정도?








그런 점에서 다락투는 올해 점심식사로 가장 방문한 곳이라 할 수 있다.












메뉴.

닭곰탕이 7천원, 닭칼국수가 7,500원으로 매우 착한 가격이다.

특히 일제강점기의 홍대거리에 난무하는 "일본가정식"이 기본 12,000원부터 찍고 시작하는 걸 생각하면 더더욱 그렇게 느끼게 된다.







내부.

심플하다.

지하도 있는 것 같다.








깍두기랑 김치.

심플하면서도 칼국수와 잘 어울린다.

그리고 계속 종업원이 돌아다니면서 리필을 해주신다!










바로 나오는 닭곰탕과는 다르게 닭칼국수는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린다.










크 비 오는 날에 딱 생각나는 국물.










칼국수를 전국에서 가장 많이 소비하는 대구에서 와서 칼국수에 대한 기준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여긴 뭐 무난하게 잘 만들어나왔다.

팁이라면 다대기를 걷어놓고 쫩쫠한 국물 좀 즐기다가 다시 다대기 넣어서 얼큰탕으로 먹는 걸 추천한다.









면 양도 부족하지 않고...









김치를 계속 곁들여준다.







아...어제 과음했는데 생각나네...








요렇게 김치를 싸먹는 게 정석!








닭고기 양도 섭섭치 않게 들어있다.








면이 좀 사라지면 2인 기준으로 공깃밥 하나 추가해서 요렇게 말아주고...








칼국밥으로 먹어주면 이게 또 별미이다.








아씨...오늘 홍대 나가는데...갈까...







그렇게 끗!







김치를 그만 달라고 할 때까지 계속 리필해주시기 때문에 즐거운 나트륩 과잉섭취를 하게된다.








디저트는 주로 젤라띠젤라띠로~

그렇게 홍대의 닭칼국수 국물이 그윽한 오후가 시작되고 있었다.








덧글

  • osoLee 2019/07/22 09:14 #

    다락투에선 맨날 닭곰탕만 먹었는데 칼국수 실하네
    다음에 도전
  • 올시즌 2019/07/22 10:50 #

    오 형도 여기 알아?ㅋㅋ 맨날 닭칼국수만 먹게 됨ㅋㅋㅋ
  • 알렉세이 2019/07/24 09:38 #

    크으 밥 말아서 마무리... 맛잘알!
  • 올시즌 2019/07/24 09:38 #

    국물엔 밥이져 ㅎㅎ
  • 이글루스 알리미 2019/08/08 08:06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08월 08일 줌(http://zum.com) 메인의 [푸드]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zum 메인 페이지 > 뉴스 하단의 푸드탭에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