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디슨'19<Bradbury's>-매디슨 최애카페! Madison, WI '19

매디슨에서의 마지막날이 밝았다.






엉엉....ㅠㅠㅠ







눈이 일찍 떠져서 개인만의 시간을 갖기로 한다.







호수따라 슬슬 걸어서 최애카페로 가기로 한다.








캐피톨이 보이면 거의 다와가는 중!









가까워진다...











지나가다 와인리스트 괜찮은 집 발견.

다음에 매디슨 방문하면 가보기로...








가장 애정하는 브래드버리!!!

전에 포스팅 한 바 있다.









내부.

아주 좋다....









메뉴.









카운터.









커피와 크레이프를 주문하고 기다린다.










라떼 먼저 나오고~








모양만 봐도 좋은...









아주 좋다.







누텔라 크레이프가 나온다.









아...아름다워...








배고프다.







아쉬움에 사진 몇 장 더 찍어주고..








먹기 시작!!!

그윽한 버터냄새, 주말의 데이트에 대해 이야기하는 여성들, 에스프레소 향, 햇살 냄새, 갓 깎은 잔디향, 초콜렛과 바나나 향까지.

매디슨의 마지막 날을 담아가려고, 저장하려고 머리속에 꾹꾹 눌러 담는다.







시간이 얼마 없기에 콜렉티보도 가서 








구경 좀 해주고







디자인이 인상적!





라마르조꼬 쓰고 있다.









커피바가 근사하다.










윈디 시티~도 있고.






컬럼비아로 내린 아아메 한 잔~








토요일에 술 취해서 파머스 마켓을 못 갔는데 이렇게 조그만 규모로 있어서 좋았던.






도마도 묘목도 팔고...








흙흙...안녕...








다시 모노나 테라스로 가서 








숙소로 걸어가준다.








빠이 매디순...








긴 산책은 기분을 좋게 해준다.

그렇게 누텔라향과 커피향이 상쾌한 매디슨의 아침이 시작되고 있었다.
















덧글

  • osoLee 2019/07/30 09:03 #

    날씨 좋다
    꼭 한 번 가야지
  • 올시즌 2019/07/30 09:45 #

    날씨가 다했엉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