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시타야/홍대>-올해의 라멘(쇼유라멘,곤부즈이 츠케멘) ㄴ_라멘로드!

저번에 재료소진으로 일찍 닫았다길래 오기가 생겨서 ㅋㅋㅋ 월요일 대낮에 방문한 마시타야.









드뎌 영접!









내려가서 자판기에서 주문하고 들어가면 된다.

난 돼지이자 두 번 방문할 시간이 있을 것 같지 않으므로 여기 원래 유명한 쇼유라멘이랑 곤부즈이 쯔케멘을 시켰다.

1인2햄버거에 1인2라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뭐 배부르면 남기면 되니까~ 라는 발상으로(근데 항상 남기지 못한다는 게 함정..._)






참고하시고...








내부.

길게 바가 뻗어있는 형상.











물컵, 수저, 깍두기 등등.








드뎌 등장한 쇼유라멘











아따 정갈하다.












전날에 저세상으로 갈 때까지 술을 마셔서... 해장이 절실했는데

해장에 돈코츠라멘은 좀 무리지만 이건 충분히 할 수 있을 듯한 느낌.










국물을 맛본다.

호로록

맑은 닭곰탕을 연상시키는데, 맑으면서도 꼬릿한 향이 내 서타일이다.

여기에 고춧가루 좀 뿌려가 밥 말아먹으....고마하소 아재...

여튼 더 설명은 못하겠는데 어쨌든 ㅈㄴ 맛있음...









차슈도 괜찮고...











면 식감이 진짜 탱글탱글했는데,

치아를 밀어내는 오동통함이 인상적이었다.

진짜 대박!







계란도 좋고...











그리고 대망의 곤부즈이 츠케멘.









다시마 진액에 잠겨있는 면을 츠케멘 소스에 찍어먹는 라멘이다.










아따 면 곱다...








소스가 찐해보인다.

여긴 뜨뜻하게 나오는 서타일.

사장님이 면을 먼저 먹어보고 소스에 찍어먹으라고 하신다.

한 젓가락 뜨는데










와우 ㅅㅂ....

미쳤다...

날계란이나 마, 요런 식감 싫어하는 사람들은 불호겠지만 난 완전 취저...

면이랑 미끌미끌한 다시마진액이 진짜 잘 어울리는데 거기다 상큼한 레몬향까지 난다.









츠케멘 소스에 넣으면 이렇게 뽀글뽀글거리는데 와 ㅅㅂ 미쳤다....

오늘 먹었는데 또 먹고싶네...








요렇게 소스랑 혼연일체가 되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룬다.











차슈는 라멘에 있을 때 보다 차가운 스타일일때 향과 맛이 더 도드라지는 맛!










역시나 남기지 않고 두 그릇 모두 클리어.

진짜 지렸다는 표현이 절로 나오는 마시타야.

담주에도 갈까....

담번에 와도 둘 다 시켜먹을 듯....

마제소바도 맛봐야 하는데....










여튼 돌아오면서 이니스프리에서 떨어진 화장품을 샀더니 에코백을 줬다.

그렇게 다시마향 나는 홍대의 오후가 시작되고 있었다.










덧글

  • 쿠루미 2020/10/20 12:21 #

    곤부즈이 츠케멘 그렇게 맛있나요 ㅜㅜ 그맛이 너무 궁금해집니다,,,,,,,
  • 올시즌 2020/10/20 12:22 #

    전 극호였어요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