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치카라 / 합정>-네타와 샤리 모두 호쾌한 스시야! ㄴ_일식

3.5~7만원 대에서는 아루히가 넘 강려크해서 이 가격대 스시집은 아루히 가거나 아님 아예 미들-하이엔드급으로 다니고 있었는데 

캐치테이블 앱 뒤적거리다가 작년부터 가보고 싶었던 스시치카라가 있길래 바로 예약하고 다녀와본 ㅎㅎ

결론부터 말하자면 왜 이제 갔을까?!










12시에 딱 맞춰서 입장.











한 6석 정도의 아담한 크기였다. 대관하기에도 좋은 싸이즈.

카운터 안의 공간이 넓어서 꽤나 여유로워 보였다. 뒷공간도 여유로워서 적은 좌석 규모인데도 불구하고 쾌적하다.

런치 가격 4.5 시작!







대게살, 앙소스, 트러플오일 들어간 차왕무시.

약간 간이 좀 더 있었음 좋겠다는 생각?

그래도 부드럽고 좋았다.








와사비랑 생강 제공되고..







휴지홀더 귀여워...ㅋㅋ









광어&캐나다산 우니를 가쓰오부시에 숙성한 즙?에 올렸는데 새콤한 게 입맛을 돋구어줘서 좋았다.

이날 런치에 술 안 먹으려고 했는데... 아...









육수랑 완자 좋았고..









엄청 부드러웠던 문어.










새콤한 모즈쿠.

이래도 술 안 마실거야? 하는 느낌이라 ㅋㅋㅋㅋ 결국 사케 한 병 시킴 ㅠㅠ










바로 니기리 스타트!

도미.

샤리가 살짝 드라이하다 싶으면서 간은 살아있어서 맛있고 파와 잘 어울렸다.

초밥 사이즈가 꽤나 호쾌한데, 네타는 두껍고 샤리 다마도 큰 편!










광어

유즈코쇼? 랑 잘 어울렸다.










방어














브란지노&매실

식감 좋았고 매실 단맛이 받쳐줬다.









삼치

훈연향이 좋았고









크 아름다워...

청어.










엄청 탄력있고 짭짤했던 청어.

이날의 베스트.













전갱이

아 영상을 찍었어야 했나?ㅋㅋ

딱 니기리를 놓을 때 가라앉는 게 예술이었다.

여기가 시메를 빡세게 하는 편이라 비린내 날 겨를이 없다.









아... 저번주 이때쯤 이거 먹고있었는데..ㅠㅠ








미소시루

갑각류를 응축해놓은듯한! 엄청 찐했다.










아카미

탱글하고 좋았고...

아카미도 사이즈 호방한 거 보소 ㅋㅋㅋ










가리비 관자 

맛난데 밥이 좀 드라이해진?









으아니 여기서 금태가?!

불질해서 살짝 녹은 금태 지방과 간 센 샤리랑 매우 잘 어울렸다.










오늘의 베스트2 ㅋㅋ

엔가와 스시를 맛있게 먹은 적 잘 없었는데 이렇게 칼집 많이 내서 아부리해버리니까 식감도 좋고 기름맛도 좋았다.












국물 진짜 맛있었던 국수.









금태-엔가와-홍새우로 이어지는 아부리라인.









엄청 부드러웠고 김 향이 좋았다.









셰프님께서 살짝 눈치를 보시더니 히카리 좋아하냐고 물어서 바~~로 사랑한다고 대답했더니

아마 저녁때 쓰시는 걸로 추정되는 전어를 뙇!!

엄청난 크기였음에도 불구하고 시메짱짱이었던 전어!

진짜 맛있게 먹었다.







디저트로 마무리.

강한 샤리와 호쾌한 사이즈의 스시가 돋보였던 스시치카라.

디너는 9만원인데 더 술 마시기 좋게 이것저것 나온다고 하니 꼭 들러봐야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렇게 사케향 나는 합정의 오후가 시작되고 있었다...
















덧글

  • yudear 2021/02/15 16:25 #

    술마시기 진짜 좋아여 저도 여기서 술 많이 까여 ㅋㅋㅋㅋㅋㅋ
  • 올시즌 2021/02/15 22:06 #

    안그래도 잘 보고있슴다 ㅋㅋㅋ
  • COSY 2021/02/15 22:05 #

    예전에 런치 갔다가 샤리가 되게 짜서 그 이후로 안갔었는데.. 요새는 어떤가요?
  • 올시즌 2021/02/15 22:06 #

    짜게 느끼셨다면 그게 맞을 것 같네요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