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외로운 직딩의 불란서 출장기 - 슬슬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는 출장 ㄴ프랑스

아이고 출장 고되다 ㅋㅋㅋ












여튼 이날 점심은 뭔가 마을회관에서 잔치하는 느낌으로 먹음 ㅋㅋㅋ

음식은 알아서 가져다 먹는데 서버가 돌아다니면서 와인 서빙해주는 방식










우와 밥이다 밥~~








같이 먹으라고 이런 빵 하나씩 턱 놔주고 감.








프로마쥬는 사랑입니다.








홍합밥 맛있어서 또 먹음 ㅋㅋ










디저트에 진심인 민족...









쀨리니 몽라셰~









여기도 오래된 마을이라 그런지 성당이 중심에 있다.














또 와인 테이스팅 하고...어우










저녁엔 쏘울푸드 먹으러 ㅋㅋ








뭐 한국 기준에선 맛없지만 와인이랑 느끼한 거 먹으면 보정 1.5배 정도 됨ㅇㅇ









파리로 떠나기 전날 밤.

뭔가 나만의 시간이 필요해서 숙소 로비에 있는 바에 갔다.

야 그냥 3성급 호텔 와인바인데 역시 본이라 그런지 글라스 리스트 엄청 다양 ㅋㅋ









로랑페리에 한 잔이랑 뫼르소 한 잔,

그리고 치즈.

Delice de Pommard가 나와서 넘 좋았다.







시음하는 거랑 오롯이 나만을 위해서 마시는 와인은 또 다르게 술술 들어가더라~








혼자서 술 푸고 있는 아시안이 신기한지 글라스 그득 따라준다.







걍 다 시켜~







아주 장난 없게 따라줌 ㅋㅋㅋ








그리고 출장의 마지막날 

사진엔 없지만 마지막 크롸상도 먹고~







벚꽃인지 활짝 피었던.









어우 많다~








여기도 참석하는 와이너리들이 이렇게 도네해놓은 섹션이 있었다.

그나저나 저 푸어러 탐나는데 어디서 구하는지 대체 모르겠네 @_@







이날도 와인에 손 물들게 마셨다~ㅋㅋㅋ

이제 파리로 고고~!

그렇게 피노향 나는 본의 오후가 시작되고 있었다.


















애드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