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독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희랍어시간 / 한강> - 문학이 일깨워주는 감수성의 결핍에 대하여

사물이 안 보이는 그와 소리가 안 들리는 그녀, 결핍자들의 만남의 클라이막스에서 결핍의 상호보완성을 외치는 작가의 울림이 들렸다. 이런 문학은 차가운 시멘트로 이루어진 선과 점의 도시에서, 흐릿하고 먹먹한 하늘로 뒤덮인 서울에서 빠알간 감수성을 잃어가고 있었음을 체감하게 만들어준다. 그리고 그 소중한 것을 잃지 않으려고, 채워넣으려고 노력하게 만든다....

<연애의 행방 / 히가시노 게이고> - 치밀한 구성의 퍼즐!

주로 추리소설 등으로 유명한 히가시노 게이고의 러브소설?격인 이 <연애의 행방>은 책 소개글에 스키장에서 일어나는 연애사 이야기들 어쩌고 저쩌고 해서 단편소설 모음인줄 알았으나 실은 모든 단편들이 하나의 소설로 엮여져 있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주 무대는 사토자와 온천스키장이며, 불륜, 호구, 이벤트, 배신 등의 연애장치로 커플 1,2,...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 장하준> - 내 인생을 남들에게 아웃소싱하지 말자.

미국 오바마 정부 집권 시절, 워싱턴에 메디케어를 받는 고령 노인들이 "정부는 내 메디케어에서 손을 떼라!" 라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오바마 케어'에 반대해 데모하는 사례가 흔했다. 심지어 정부가 메디케어의 공급자였는데도 말이다. 이건 마치 월급을 주는 사람에게 "내 월급에서 손 떼라"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이는 서울특별시 중구 광화문 광장의 주말...

<나는 오늘도 경제적 자유를 꿈꾼다 / 청울림> - 경제적 자유 뿐만이 아닌 도서.

월세 1,000만원, 잘 나가던 39세 삼성맨의 투자성공기, 경제적 자유, 투자. “결핍”으로 신음하던 나에게 이 책을 집어들 이유가 충분했다. 그렇게 교보문고에서선 채로 1/4을 읽었고, 집에 사와서 나머지를 읽었다.물론 표면적으로 보면 이 책은 청울림이라는 개인이 39세에 서브프라임 모기지가 터진 직후의 얼어붙은 불황기 부동산 시장에서 고군분투하며 ...

<라이프스타일을 팔다 / 마스다 무네아키> – 효율성 위에 라이프스타일이라는 다양성

           <라이프스타일을팔다>는 츠타야 서점과 컬처 컨비니언스 클럽의 회장인 마스다 무네아키가 (지금은 완공되어 있지만) 다이칸야마에 4000평 정도의 숲속의 서점을 지으려는 이른바 “다이칸야마 프로젝트”에 대한 기획안이자 여느 CEO의 책이 ...

<롤리타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 미투운동과 권력의 상관관계

롤리타, 1955년에 발간된 이후로 끊임없이 논쟁을 만들어 온 소설이다. 그 중에서도 롤리타를 가장 저열한 글뭉치로 평가하는 이들과 가장 위대한 작품으로 평가하는 이들의 논쟁은 바로 험버트 험버트와 롤리타의 관계가 사랑이었는지, 아니면 그저 소아성애자의 지속적인 소아 착취였을까일 것이다. 난 이 문제를 분석하고 이를 미투운동에 재적용시키도록 해보겠다.결...

<혐오사회/카롤린 엠케> - 영화 <범죄도시>에 제시된 한국의 혐오, 제노포비아에 대하여

맹추위가 들이닥치기 전인 10월 말 즈음, 직무관련 도서 말고도 나의 시선을 잡아끈 도서가 있었다. 여성혐오살인, 몰카, 소라넷 등으로 열띤 논쟁의 축이 되고있는, 단연 2017년의 키워드라고 해도 무방한 "혐오"가 쓰여진 빨간 표지의 책을 집어들지 않을 수 없었다. 나는 이 책에서 읽고 느낀 것을 최근 유행어를 쏟아내며 대중문화에 자연스레 스며든 영...

<오직 두 사람 / 김영하> - 중년 남성의 은밀한 욕망의 치밀한 발현

이상문학상, 만해문학상, 김유정문학상의 수상자, 뉴욕타임즈 칼럼니스트, 그리고 티비 프로그램 <알쓸신잡>의 인텔리. 이는 50세의 중년 작가인 김영하를 수식하는 언어들이다. 하지만 나는 티비도 없거니와 남성 여러 명이 나와서 떠들어대는 예능에 그다지 관심이 없기 때문에 그의 "인텔렉트"를 활자로 접하기 위해 그의 단편소설 모음집인 <오직...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 현시대 한국 여성의 "공감"

베스트셀러에는 이유가 있다. 쉽게 읽히거나, 작가가 유명하거나, 다수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거나.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은 SNS에 수많은 "인증샷"이 올라오는 걸 보니 아마 공감할 만한 책인 듯싶었다. 그 광범위한 공감의 주체와 주제는 바로 현시대의 한국 여성이다. 이 작품은 82년도에 맏언니와 남동생이 있는 집의 둘째 딸로...

<라면을 끓이며 / 김훈> - 글을 어떻게 쓸 것인가에 대하여

우선 고백으로 시작한다. 나는 김훈 작가의 <칼의 노래>를 읽지 않았다. 따라서 이탈리아 여행을 떠나기 전 우연히 집에 뒹굴고 있던 이 책을 보고 “라면? 칼의 노래 작가이군”이라는 단순한 생각으로 집어 들고 여행으로 떠났다. 하지만 독서에 시간을 할애하기엔 먹거리와 볼거리가 넘쳐났고, 숙소로 돌아왔을 땐 포도향을 풍기며 잠들곤 했다. 그래...
1 2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