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외로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본격 외로운 직딩의 와인부림: 아르헨티나의 피노누아?!(Bodga Chacra 'Barda' Pinot Noir 2016)

와인학원에서 와인숍도 운영하기에 추천와인을 예약제로 살 수 있는데,아르헨티나의 피노누아를 맛본 적이 없어서 마셔보기로 한다.이번달에 바롤로와 함께 나의 통장을 텅장으로 만든 주범 중 하나인 이녀석바로 Bodgea Chacra 'Barda' Pinot Noir 2016Bodega는 스페인어로 와이너리라는 뜻이다.불어로 치면 샤또나 도멘 정도가 되겠다.그래...

본격 외로운 직딩의 와인부림: 보졸레누보, 사춘기의 맛(P.Ferraud et Fils Beaujolais Nouveau Villages 2017)

보졸레, 또는 보졸레 누보.이녀석은 와인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가메이 품종을 이용해 다른 레드와인과는 다르게 포도를 으깨지 않는 탄산침용발효를 하고, 일부 크뤼급을 제외하곤 11월 셋째 주에 출시해 후레쉬한 상태로 마시는 게 최상이라고 알려진 와인이다.인간은 항상 제약에서 살아간다.예산제약, 시간제약, 공간제약 등등이 그러하다...

본격 외로운 직딩의 와인부림: 바롤로를 마셔보자! (Mauro Molino Gallinotto Barolo DOCG 2012)

잡스럽게 술을 마시는 걸 줄이고 조금 비싼 와인들에 집중해보고자 '이달의 월급와인'을 지정해서 마시려고 하는데,이번달엔 유심히 눈여겨봤던 와인을 마셔보기로 한다.그것은 바로 바롤로!Mauro Molino Gallinotto Barolo DOCG 2012바롤로는 피에몬테 지역의 마을 이름이고 Mauro Molino가 양조자이다.그리고 바롤로는 네비올로품종...

본격 외로운 직딩의 감칠맛폭발표고버섯파스타 만들어먹기

오랜만에 파스타를 만들어봐야겠다는 감성이 뇌를 지배한다.집에 트러플은 없으나 백화표고가 있으니 그걸로 감칠맛폭발표고버섯파스타를 만들어보기로 한다.준비물: 냉장고에서 죽기 전의 부르고뉴치즈, 파르미쟈노레지아노치즈, 백화표고, 소금, 후추, 탈리아텔레면우선 물에 소금을 넉넉히 넣고면에도 버섯 향을 입히기 위해 표고버섯을 넣고 같이 끓인다.탈리아텔레면은 3분...

본격 외로운 직딩의 버섯성게솥밥&민어탕 만들어먹기

때는 바야흐로 저저번주,금요일 오후부터 으슬으슬하더니 퇴근할 때 쯤엔 좀비가 되어 집에 기어가서 도착했다...그렇게 일주일간 긴 감기의 여정이 시작되었다...(그러고보니 오랜만에 와인 포스팅이 아닌 요리 포스팅...)그날 밤새도록 끙끙 앓다가...다행히 토요일이 휴무여서 빨리 몸보신을 하기로 한다.냉동실에 고조선 때부터 있던 민어대가리&꼬리를 넣...

본격 외로운 직딩의 와인부림: 가성비 쩌는 까쇼!(Bodega Uxmal Cabernet Sauvignon 2016)

첫 번째 사진이 이런 이유는...원래 그냥 마시고 치우려고 했는데 그래도 와인 테이스팅노트를 기록해놓자는 점에서 사진을 남기기로 했으므로이다...뚜껑이나 코르크샷이 없다.그나저나 와인 역대급으로 잘 땄네....소믈리에나이프는 역시 무념무상으로 따야하는건가...그나저나 요즘 센터를 보게되면서 홀을 잘 못 보니 와인 오픈할 기회가 줄어들어서 정말 아쉽다.....

본격 외로운 직딩의 와인부림: 가성비 좋은 화이트, Romaine Duvernay Cotes du Rhone Blanc 2013

일요일이다.회사가 좀 일찍 끝난다.이럴 땐 시원한 와인이나 마시면서 여유를 즐기기로 한다.Romain Duvernay Cotes du Rhone 2013.론 지방 와인은 저번의 벙뚜도 그렇고 단일품종에 구애받지 않고 여러 품종을 혼합해서 개성있는 와인을 내놓는다는 느낌을 받았다.이녀석도 단일품종이 아니고 남부 론 블렌드로, 주로 그르나슈 블랑, 마르잔이...

본격 외로운 백수의 육회 만들어먹기

일요일이다.주말이 가는 게 싫다.어떻게 하면 일요일 밤을 잘 보낼까 생각해보다가 역시나 평소 눈팅하면서 시도해보고자 했던 육회를 만들어보기로 한다.칠링버켓이 없어서 그냥 얼음팩에 까바(스파클링)를 칠링해주고...맘 같아선 샴페인을 먹고프지만 돈이 없으니 저렴한 2마넌짜리 까바를 마신다.그래도 여름에 부담없이 들이키기엔 괜찮은 듯 하다.그사이 냉장실에 잠...

본격 외로운 백수의 안심 스테이크 구워먹기

어김없이 시간은 흐르고, 나는 덜 뚱뚱하고, 점심때는 찾아온다.세일 때 쟁여뒀던 육우 안심을 궈먹기로 한다.안심 200g을 꺼내서 소금소금후추후추 뿌려주고.그나저나 세일해서 200g에 만 원 정도에 샀으니까 가격 참 괜찮다.본앤브레드였으면 100g당 11,000원 넘어갔을텐데...(맛이 넘사벽이지만...)쨌든 안심은 지방이 거의 없으므로 가장 덜 익혀먹...

본격 외로운 백수의 버크셔K 구워먹기

후추를 샀으니 실험대상이 필요한데...딱 적당한 식재료가 떠오른다.냉장실에서 잠들어 있던 버크셔K 전지살을 꺼내어 소금 후추를 막 뿌려준다.버크셔K가 고급품종이긴 하지만 전지살은 상대적으로 퀄리티가 삼겹이나 목살에 비해 떨어지는 편이라 돼지냄새가 좀 나는 편이다. 그래서 후추테스트용으로 쓰기 적합하다.아자드힌드 블랙페퍼가 근사하게 뿌려져나온다.잘 산 듯...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네이버